U.n.i - Manyag

몇 년째 내 이름 작자 미상
이었지 결국 이뤄낼게 그 후에 빛나
안될 거라 했지
근데 걸쳐 나도 비싼
옷가지 그때 술 마시며
했던 말 다 기억나
거창한 말은 아니야
그냥 엄마의 용돈
형의 대출 훗날
줄 내 조카의 세뱃돈
두둑이 챙겨줘야지 옆집 걔의 세배론
줘야지 멋진 삼촌
멋진 동생 멋진 아들
누구든 되고 싶은 바
근데 또 되긴 힘든
말 우린다 이뤄낼 거고
결국엔 목적은 다
간단 끝에 행복이란 단어
짧고도 길게 살았지
실상은 모두 같아
우리네 사는 방식
결론에 모두 도달할 거라고
누군 돈에 치여
살고 있지만 불안은 버려
난 결국 하고픈 걸
했지 몇 년을 버텨
내 땀으로 번 것
배부르게 또 등 따시게
해줘야지 내 사람들에게 전해 감사
별거 없지 금의환향
호계동 내 동네 골목골목 구석구석
이름 퍼지게 한다 했지
모두 다 알지 끄덕 끄덕
인정하고 내 이름 들어
다 안될 거라고 그랬지 뭐
우리 엄마 아들 자랑에
사람들은 다 부럽지 뭐
내 가족 부끄럽지
않게 소개해 번듯하게
다려 논 내
옷가지에 신발까지 다 깔끔하게
입고선 더는 손에 물 묻히지 말자
듣기 싫은 말과 일들
모두 손에 놓고 살자
그렇게 했던 말이 현실이 될 때까지
얼마나 걸릴지는 아니
난 잘 모르지만 아직
어릴 때 갖고
싶던 조던이 찍힌 신발까지
장바구니에 담아 놔도
걱정 없이 사길
바랬지 먼지 덮인
창과 반지하 방까지
여태껏 몇 년
남짓한 그 흔적들이 남긴
내 여정 바램
노력들이 의미 없진 않길
바래 그땐 집
가는 차를 여유롭게 타길

Writers: gilvy

Lyrics © LTD. , CONSALAD CO.

Lyrics licensed by LyricFin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