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.a.d. -

어릴 적 난 겁이 참 많았지
새로운 도전은 매번
내게 큰 두려움으로 다가와
실패로 겁을 줬어
착한 아이의 표본
사랑과 어른의 시선
이 모든 것들의 울타리 속에서 난 자라났지
축구 선수가 되고 싶었던 초등 학생 때
그땐 다들 가볍게 외면 구단주는 어때
겁이 많은 어린 아이는 혹여 미움 받을 까봐
연필을 잡고 했던 공부 이젠 그 단어가 싫어
배움이라 말해
매해 열린 경시 대회
상장의 빛깔마저 구리면 눈치를 봐야 했네
어느 누구의 자식이든
가장 빛나길 하는 마음에
때론 영재라 내세우는 뒷모습은 애석하게도
진짜 영재들 사이에서
난 눈치를 봐야 했고
작아지기 싫어서 했던
알아듣는 척
어릴 적 집중력이 좋다 들었다만
이제와 보니 그건 인내심이였다는 점
날 가두었던 겁 겁 이젠 벗어나고 싶어
쉽지 않겠지만
늘 함께였던 겁 겁 때론 벗처럼 느껴져
잡고 있었던 날
Get out on my highway
날 가로막았던 맘의 겁 겁 이제 떠나 보내고
On my way
마지막 인사를 보내 good bye to my 겁
성장의 대가는 달지만 과정에 부딪혔을 때
내 커지는 자아와 비례해 늘어난 수많은 의구심
반대로 겁이 없던 친구들의 대범한 모습에
내 마음은 부러움에 가득찬채 모습을 동경했지
상상 속에 갇혀 두려움만 점점 키워
결국 날 찾지 못하도록 만든 머릿속 미로
때론 밀어낸 적도 많지 도움의 손길을 뒤로
피해 다니며 안식을 얻던 나만의 playground
I used to hate myself
cuz I aint got nothing
항상 바삐 움직였지 잡념을 비우듯이
하루의 끝은 꽃 한 송이 없는 황무지를
길 잃은 아이처럼 홀로서 걸었던 밤
그 옆을 지켜주던 미로 속에 또 다른 자아
낭떠러지로 떨어져도 다시 올려준 겁
난 이 겁이 싫지만 지금은 고맙기도해
왜냐 아님 난 지금 여기 없었을 테니까
날 가두었던 겁 겁 이젠 벗어나고 싶어
쉽지 않겠지만
늘 함께였던 겁 겁 때론 벗처럼 느껴져
잡고 있었던 날
Get out on my highway
날 가로막았던 맘의 겁 겁 이제 떠나 보내고
On my way
마지막 인사를 보내 good bye to my 겁

Writers: LAD

Lyrics © LTD. , CONSALAD CO.

Lyrics licensed by LyricFind